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내금강 가는 길, 국도 31호선 복원 추진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10-12 18:57
앵커

최근 평양 공동 선언에서 남북은 도로와 철도를 연결하고, 금강산 관광을 재개하기로 합의했습니다.

특히 강원 지역에서는 금강산 가는 최단거리 육로, 국도 31호선이 주목받고 있습니다.

지환 기자가 민간인 통제선 내부 내금강 가는 길에 다녀왔습니다.

기자

민간인 통제선을 넘어 한참을 들어간 깊숙한 지역.

굳게 닫혀 있던 철문이 오랜만에 활짝 열렸습니다.

도로가 이어지다 뚝 끊긴 곳.

강원도 양구군 동면 월운리, 국도 31호선 최북단 지점입니다.

분단 이전에는 이 길로 금강산을 오고 갔습니다.

거리는 32㎞, 참 짧은데요. 아직 공개되지 않은 내금강으로 가는 가장 빠른 육로입니다.

잘 보존된 국도 주변엔 시리도록 맑은 계곡 물이 휴전선 이북에서 내려옵니다.

해마다 한 번 여는 단풍철 가을 개방 행사.

사람들은 끊어진 길 너머가 궁금합니다.

[김미숙 / 걷기대회 참가자 : 빨리 이 내금강을 이게 개방이 돼서 빨리 가보고 싶어요. 내금강 정말 가보고 싶어요. 빨리 갔으면 좋겠어요.]

국도 31호선은 원래 부산에서 양구를 거쳐, 북강원도 원산을 잇는 도로였습니다.

강원도와 양구군은 끊어진 도로 구간 복원을 추진할 예정입니다.

그러면 평화의 댐과 북한 임남댐, 내금강을 잇는 관광 도로가 만들어집니다.

[조인묵 / 강원 양구군수 : 우리 양구나 주변에서는 내금강 장안사로 수학여행을 굉장히 많이 갔다고 합니다. 이번 기회를 통해서 31번 국도를 복원해서.]

남북 평화 분위기와 함께 반백 년 넘게 잊고 있던 내금강 가는 길이 주목받고 있습니다.

YTN 지환[haji@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