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3대째 '독립운동가' 행세...연금 4억5천만 원 받은 유족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10-11 10:36
국립서울현충원 애국지사 묘역에 안장된 김정수 씨의 무덤입니다.

최근 가짜 독립운동가로 확인돼 지난 1968년 받은 건국훈장 서훈이 취소됐습니다.

김 씨의 아버지와 할아버지 등 모두 5명이 3대에 걸친 가짜 독립운동가로, 유족들이 50년 가까이 받아온 보훈 급여금만 4억5천만 원에 이릅니다.

3년 전 대전에서는 이름이 같은 평북 출신 독립운동가 김태원의 공적을 다른 후손들이 가로챈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독립운동가 유족 지정은 취소됐지만, 현충 시설로 지정됐던 기념비는 철거되지 않은 채 자리를 지키고 있습니다.

이들로부터 회수할 보훈 급여금은 전체 금액의 일부인 1억 원 정도로 국가재정법에 따라 5년 치에 불과합니다.

하지만 후손들이 행정소송을 제기하면서 아직 한 푼도 회수하지 못했습니다.

최근 10년 동안 독립유공자 서훈이 취소된 사람은 친일행적이 드러난 경우가 20명으로 가장 많습니다.

한자 등이 달라 동일인을 중복으로 지정한 경우가 10명을 넘었고, 다른 사람 공적으로 서훈을 받은 사람도 적지 않습니다.

시민단체들은 독립유공자 서훈에 대한 전수조사와 함께 제대로 된 처벌 등을 위한 특별법 제정이 필요하다고 지적합니다.

국가보훈처는 서훈을 받은 독립유공자가 만5천 명 정도라고 밝히고, 신중한 검토가 필요하다는 입장만 내놨습니다.

취재기자 : 이상곤
촬영기자 : 박동일
자막뉴스 : 육지혜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