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행안부, 이번엔 민간구호단체에 갑질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13 04:49
앵커

행정안전부가 민간 구호단체인 전국재해구호협회의 관리 감독을 강화하겠다며 법 개정을 추진하고 있는데요.

이 과정에서 담당 공무원들이 협회 직원들에게 밤늦은 시각, 카톡으로 업무를 지시하거나 고압적인 말투로 갑질을 했다는 주장이 나와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김선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전국재해구호협회는 대한적십자사와 경제단체, 언론사 등 20여 개 모금 단체가 이사진을 구성한 기구로, 국가 재난 상황에서 국민 성금을 모으고 집행하는 일을 합니다.

행정안전부가 많으면 한해 수백억 원의 의연금 사용을 심의, 의결하는 협회 '배분위원회'에 행안부 장관의 추천인을 위원으로 참여시키는 법 개정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최근 '어금니 아빠' 사건 등으로 기부단체에 대한 불신이 높다며 협회 운영과 회계의 투명성을 높이자는 취지입니다.

하지만 협회 측은 지금까지 의연금품 배분은 물론 매년 회계감사 결과를 정부에 보고해왔다며 추가적인 법 개정이 민간기구의 자율성과 독립성을 훼손할 수 있다는 입장입니다.

[김정희 / 전국재해구호협회 사무총장 : 57년 동안 1조 원의 성금, 3천 만점의 구호물품을 국민에게 재난이 났을 때 지원을 해온 기관입니다. 매번 감사나 또 회계나 이런 거를 법상에 따라서 충실하게 수행해왔고, 잘못이 없는 투명한 기관입니다.]

관련법 개정을 논의하는 과정에서 행안부 담당 공무원들이 밤늦게 카톡으로 업무 지시를 하거나 고압적인 태도를 보이는 등 갑질을 해왔다며 불쾌감을 드러냈습니다.

[협회 직원 : 기부자 리스트는 저희가 드릴 수 없어요.]

[행안부 공무원 : 국세청 공시도 하더구만, 리스트를 왜 못 주나? 우리한테 왜 못 줘?]

[협회 직원 : 개인 정보라서...]

[행안부 공무원 : 국세청을 통해서 받을까?]

그러면서 법 개정을 통해 장관 추천 인사들로 이사진을 구성해 협회를 장악하려는 의도라고 주장합니다.

이에 대해 행안부는 법 개정은 현재 안을 만드는 단계로 실무차원에서 협회와 논의 중이라며 다양한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상권 / 행정안전부 재난복구정책관 : 지금 법 개정 내용이나 전체 취지를 봐서 구호협회의 인사권을 장악하려고 하는 그런 개정 의지는 추호도 없음을 말씀드립니다.]

행안부 공무원의 거친 언행에 대해선 담당 국장이 구호협회장을 만나 사과와 재발방지의 뜻을 밝혔다고 덧붙였습니다.

행안부는 얼마 전 경기도 고양시 주무관을 차량에 감금하고 막말을 퍼부은 것과 관련해 장관이 직접 쇄신을 요구한 지 하루 만에 또다시 갑질 논란에 휩싸이게 됐습니다.

YTN 김선희[sunnyk@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