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김부겸, 행안부 갑질 논란에 "발본색원"
Posted : 2018-09-11 11:29
최근 경기도 고양시에서 발생한 행정안전부 조사관의 '갑질' 논란 등과 관련해 김부겸 행안부 장관이 직원 기강 잡기에 나섰습니다.

김 장관은 오늘 행안부 내부망에 '행안부 간부와 직원의 공직 기강 확립을 엄중히 요청한다'는 제목으로 전 직원에게 보내는 편지 형식의 글을 올렸습니다.

김 장관은 '갑질' 논란 등을 언급한 뒤 "성실하고 올바른 공무원의 표상이 되어야 할 행안부에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는지, 참으로 부끄러울 따름"이라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이어 "장관으로서 책임을 통감하며 재발방지와 국민 신뢰 회복을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면서 3천500여 행안부 간부와 직원 여러분 한 사람 한 사람의 통렬한 자기 성찰을 요구한다"고 말했습니다.

김 장관은 "이런 상황이 발생한 원인이 무엇인지 철저히 따져보겠다"면서 "투명하지 못한 행정과 제도의 문제인지 아니면 개인의 일탈과 비리 문제인지 원인부터 규명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도려내야 할 부분이 있다면 뿌리부터 뽑아내 발본색원하겠고 관련자는 강력한 문책으로 다시는 공직사회에 '갑질'과 부정부패가 발붙이지 못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이러한 문제가 반복될 경우 반드시 책임을 물을 수밖에 없음을 명심해 달라"고 경고했습니다.

앞서 행안부 조사관이 경기 고양시 주무관을 감사하는 과정에서 차량 감금과 막말 등 '갑질'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고

행안부는 해당 조사관을 대기발령 조치하고 경찰에 이번 사건에 대한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김 장관은 어제 오후 실국장과 기관장을 모두 불러모아 공직기강 확립과 함께 갑질 논란을 불러온 행안부 감사 형식을 두고 혁신 방안을 마련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