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민관합동기구 구성...시도별 전담공무원 지정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10 16:02
앵커

정부는 중동호흡기증후군, 메르스 확산을 막기 위해 지방자치단체가 중심이 된 민관 합동기구를 구성해 운영하기로 했습니다.

이미 밀접접촉자가 있는 시·도에서는 환자와 보건소, 재난부서, 경찰을 1대1로 매칭해 관리하는 전담공무원을 지정했습니다.

김선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메르스 확산을 막고 국민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민관합동기구가 구성됩니다.

지방자치단체가 중심이 되고 의사와 약사 등 민간 전문가들이 참여합니다.

3년 전 메르스 발생 당시 선제적으로 대응한 서울시는 촘촘한 포위망으로 메르스를 극복하겠다며 지나친 불안감은 갖지 않길 당부했습니다.

[진희선 / 서울시 행정2부시장 : 서울시의사회, 감염학회, 상급종합병원, 시립병원, 수도권 방위사령부 등 총 30개 기관이 참여해 감염병에 빈틈없이 대응할 것입니다.]

이미 '밀접접촉자'가 있는 시도에서는 환자와 보건소, 재난부서, 경찰을 1대1로 매칭해 관리하는 전담공무원을 지정했습니다.

현재 밀접접촉자는 서울 10명, 인천 7명, 경기 2명, 부산과 광주 각각 1명 등 모두 21명입니다.

이 가운데 '자가 격리자'에는 생필품과 부식을 제공해 격리 기간 일상생활에 불편함이 없도록 최대한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밀접접촉자보다는 상대적으로 감염 가능성이 낮은 '일상접촉자'도 지자체에서 전담 요원을 지정해 매일 전화로 증상 발현 여부를 확인하는 등 집중 관리하기로 했습니다.

일상접촉자라 해도 발열 등 건강 상태만 확인하는 게 아니라 이동 경로 등을 면밀히 파악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서울시의 경우 메르스 확진 환자와 같은 비행기에 입국한 탑승객 등 일상접촉자 439명 가운데 서울시에 거주하는 172명을 1대1로 감시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메르스 의심 증상이 있다면 병원에 바로 가지 말고 1339나 지역 보건소에 신고하고 대중교통 대신 전용구급차를 이용해달라고 강조했습니다.

YTN 김선희[sunnyk@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