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김제 스마트팜 사업으로 자연 습지 훼손" 반발
Posted : 2018-09-10 15:05
전북 김제시가 유치한 스마트팜혁신밸리 사업부지가 멸종위기 식물이 사는 자연사적 가치가 큰 곳이어서 주민들과 환경단체들이 반발하고 있습니다.

전북환경운동연합과 김제 백구면 스마트팜혁신밸리 대책위원회는 기자회견을 열고 멸종위기종인 독미나리와 가시연꽃이 자생하는 부용 저수지 일대의 스마트 팜 조성계획을 전면 재검토하라고 촉구했습니다.

1945년 건설된 부용 저수지는 현재는 농업용으로 사용하지 않는 자연 습지로 용천수가 흘러나와 강원도가 남방한계선인 독미나리 등이 서식할 수 있는 조건을 갖추고 있습니다.

주민들은 또 김제시가 주변 농민들의 의견을 듣지 않고 일방적으로 스마트 팜 부지를 선정했다면서 스마트 팜의 유리 온실이 대규모로 들어설 경우 온도 상승 등으로 인근 과수농가에 피해가 우려된다고 주장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