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민관합동기구 구성해 메르스 확산 대응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10 13:48
정부는 중동호흡기증후군, 메르스 확산을 막기 위해 지방자치단체가 중심이 된 민관 합동기구를 구성해 운영하기로 했습니다.

행정안전부는 오늘 오전 전국 17개 시·도 부단체장과 질병관리본부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영상회의를 열고 메르스 확산 방지 대책을 논의했습니다.

이미 밀접접촉자가 있는 시·도에서는 환자와 보건소, 재난부서, 경찰을 1대1로 매칭해 관리하는 전담공무원을 지정했습니다.

현재 밀접접촉자는 서울 10명, 인천 7명, 경기 2명, 부산과 광주 각각 1명 등 모두 21명입니다.

밀접접촉자 중 자가격리자에게는 생필품과 부식을 제공해 격리 기간 중 일상생활에 불편함이 없도록 지원합니다.

수동감시 대상인 일상접촉자도 지자체에서 전담요원을 지정해 매일 전화로 증상 발현 여부를 확인하는 등 능동감시자에 준해 관리하기로 했습니다.

이와 함께 국민의 불안감 해소와 메르스 확산 방지를 위해 지자체가 중심이 되고 의사와 약사 등 민간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민관 합동기구를 구성해 운영할 계획입니다.

정부는 메르스 의심 증상이 있다면 병원에 바로 가지 말고 1339나 지역 보건소에 신고하고 대중교통 대신 전용구급차를 이용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