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경북] 고부가가치·일자리 늘리는 농식품 가공산업!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07 20:37
앵커

추석을 앞두고 경북 지역에서 생산되는 우수 농산품과 가공식품을 한 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전시회가 열리고 있습니다.

농업이 가공 산업을 통해 일자리를 많이 늘리면서 고부가가치 산업으로의 전환을 꾀하고 있습니다.

채장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경상북도 23개 시군에서 생산되는 대표 가공 농식품들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된장과 젓갈, 간장을 비롯해 버섯 가공식품과 산마늘, 발효된 콩 종류 등이 맛깔스럽습니다.

또 풍기 인삼과 지역별 명품 쌀 등 천3백여 개 우수 가공 농식품이 풍성함을 더하고 있습니다.

84개 농식품 기업이 참여해 전시와 홍보, 판매를 맡고 있으며 저렴하게 팔기도 합니다.

[진동준 / 식품업체 직원 : 추석 명절이 다가오니까 명절특수도 조금 있는 거고 나중에 선물세트나 주문을 따로 받을 수 있는 그런 증대 효과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이번 행사에는 또 1인 가구와 노년층 증가로 급격히 변하고 있는 식품문화의 미래 트렌드가 소개됩니다.

이에 따른 식용곤충과 배양 육 등 다양한 미래농식품 개발의 필요성을 소비자들에게 전달합니다.

농식품 가공 산업은 시장도 넓은 데다 일자리를 많이 만들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 부가가치가 높습니다.

[이철우 / 경상북도 지사 : 이 많은 제품들이 만들어 지면 앞으로 유통공사 만들어서 판매를 지원하는 역할을 하려고 합니다. 농산물도 팔아주고 우리 일자리도 많이 만드는 산업으로 발전시키겠습니다.]

산지유통에 의존해 오던 농업이 대규모 가공산업을 통해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전환을 꾀하고 있습니다.

YTN 채장수[jschae@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