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파도에 휩쓸리고 추락하고...사망 사고 잇따라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05 21:18
앵커

제주와 인천에서 바다에 빠져 숨지는 사고가 잇따랐습니다.

제주에서는 관광객 4명이 물에 빠져 2명이 숨졌고, 인천에서는 화력발전소 작업자 3명이 바다에 빠져 1명이 숨지고 1명이 실종됐습니다.

보도에 고재형 기자입니다.

기자

마라도 앞바다에 물에 빠진 관광객 2명을 구하기 위해 해경 구조선과 어선이 떠 있습니다.

53살 이 모 씨와 51살 김 모 씨가 낮 1시 반쯤 마라도 바지선 선착장 부근에서 바다에 빠졌습니다.

이 씨와 김 씨는 해경에 구조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습니다.

해경은 선착장에서 1명이 바다로 들어갔다는 주민의 말을 토대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앞서 오전 11시 50분쯤에는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애월읍 한담 해변에서 24살 박 모 씨가 물에 빠졌다가 해경에 구조됐습니다.

박 씨는 친구와 수영하다 강한 바람과 조류에 밀려 나오지 못하고 친구는 스스로 빠져나왔습니다.

작업자가 위태롭게 줄에 매달려 있고 해경이 구조에 나섭니다.

인천 영흥 화력발전소에서 부두 보수 작업 중 임시로 설치한 작업대가 무너지면서 인부 3명이 바다로 떨어졌습니다.

50살 김 모 씨는 바로 구조됐지만 42살 김 모 씨는 의식을 잃은 채 해경에 구조됐지만 결국 숨졌습니다.

다른 50살 김 모 씨는 실종돼 해경이 경비함정 5대와 헬기 한 대를 투입해 수색 중입니다.

YTN 고재형[jhko@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