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충청·강원 폭우...시청자 눈으로 본 피해 현장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04 13:31
앵커

밤새 충청과 강원도 지역에는 최대 200mm 가까운 폭우가 쏟아졌습니다.

빗물이 휩쓸려 다리가 끊어졌는가 하면 도로가 침수돼 고립되는 마을도 생겼습니다.

시청자 여러분이 촬영해 YTN에 보내주신 피해 현장 화면을 이문석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기자

노란색 어린이집 쪽으로 다리가 5m가량 끊어졌습니다.

세종시 연동면에서 다리 상판과 함께 자전거 도로가 힘없이 주저앉았습니다.

빗물에 지반이 휩쓸렸는지 전봇대가 금방이라도 쓰러질 듯 불안해 보입니다.

[이병영 / 세종시 환경감시단 (제보자) : 그 다리가 뚝 끊어져 가지고 전봇대하고 다 넘어져 가지고 그 상판이 밑에 떨어져 있어요.]

세종시 금남면 금강변의 대형 다리 건설현장.

흙탕물이 임시가교를 집어삼켰습니다.

다리 난간에 쓰레기가 안 보이는 곳은 유실돼 없어진 부분입니다.

도로 사면 암반에서 폭포처럼 빗물이 쏟아집니다.

강원도 영월군 가재골에서 하천에 물이 불어나 마을 진입로 다리가 잠겨버렸습니다.

육지 속 섬처럼 변한 마을에 주민 40여 명이 고립됐습니다.

[제보자 : (기자:그럼 건너거나 왔다 갔다 할 수 없는….) 못 하죠. 그러면 목숨을 거는 일이 되겠죠.]

깜깜한 밤 세종시 한국영상대 인근에서는 산에서 토사가 도로까지 밀려 내려왔습니다.

흙탕물이 도로를 타고 원룸 건물이 몰려있는 마을로 계속 흘러내려 주민들이 걱정 속에 밤을 지새웠습니다.

YTN 이문석[mslee2@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