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농경지 침수 714ha로 늘어...이재민 299명
Posted : 2018-08-31 11:49
중북부지방에 이어 충청과 전북에 최고 200mm가 넘는 많은 비가 더 내리면서 집중호우 피해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오전 11시에 발표한 피해 집계에서 이번 주에 내린 국지성 호우로 전국에서 184세대 299명의 이재민이 발생했고, 이 가운데 210명이 아직 귀가하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농경지 침수 피해도 늘어나 논 351ha를 포함해 714ha가 침수됐고, 15ha의 농경지는 매몰됐습니다.

또 충북에서 주택과 상가 30여 채가 추가로 침수되면서 전국에서 침수 피해를 본 사유시설은 2,355건으로 늘어났습니다.

청주 무심천 하상도로 6.5km 구간과 대전 하상도로 2.1km 구간 등 도로 5곳이 통제되고 있습니다.

갑천의 수위가 올라가면서 대전 유성지점에는 오전 8시를 기해 홍수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이틀 전부터 열차 운행이 중지된 경원선 전곡에서 연천 구간은 다음 달 7일쯤 운행이 재개될 것으로 보입니다.

또 북한산과 무등산 등 15개 국립공원에서 탐방로 382개의 출입이 통제되고 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