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충남 호우 특보 대부분 해제...국지성 호우 주의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8-31 08:01
앵커

충남 지역에 내려졌던 호우 특보는 금산을 제외하고 현재는 모두 해제됐습니다.

하지만 오전까지 국지성 호우가 내릴 수 있어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상황입니다.

대전 갑천 연결합니다. 이상곤 기자!

지금 이상곤 기자 왼쪽, 화면 오른쪽에 그게 지금 갑천이 올라온 거죠? 계속 물이 차오르는 것 같네요?

기자

대전은 밤새 비가 내렸다 그치기를 반복했습니다.

1시간 전만 해도 비가 내리지 않았는데 조금 전에 다시 비가 강하게 내렸습니다.

지금은 다시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습니다.

현재 갑천을 보면 수위가 많이 올라온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현재 수위가 2m를 넘은 것으로 확인됐고요.

지금 현재 제 뒤로 있던 자전거도로도 물에 잠긴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렇다 보니 조금 전 갑천 유선 지점에 홍수주의보가 발령됐습니다.

세종과 충남 남부 지역에 내려졌던 호우 경보는 오전 7시를 기해 모두 해제됐으며, 금산에만 호우주의보가 발효 중입니다.

어제 저녁부터 내린 비의 양을 살펴보면 세종 전의가 159.5mm, 충남 서천이 135mm, 논산 연무 115mm, 대전 장동 77mm를 기록했습니다.

세종 전의에서는 새벽 4시쯤시간당 60mm에 달하는 폭우가 쏟아진 것으로 관측됐습니다.

혹시나 모를 사고를 대비해 현재 대전 하상도로는 통제되고 있습니다.

대전 세종골 다리 쪽이 침수된 것으로 알려져 63번 버스가 우회하고 있습니다.

날이 밝으면서 비 피해도 조금씩 확인되고 있습니다.

어젯밤 대전에서는 천둥과 번개로 일부 교통신호등이 작동을 멈췄다가 복구됐습니다.

또, 충남 부여의 한 양계장에서 낙뢰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해 병아리 6천 마리가 폐사했고, 금산과 천안에서 주택과 농경지 일부가 침수됐다는 신고가 접수돼 소방당국의 긴급 배수 지원이 이뤄졌습니다.

오늘 하루 충남 북부 지역은 30~80mm, 충남 남부 지역은 50~150mm의 비가 예보돼 있습니다.

많은 비가 내려 지반이 약해진 만큼산사태 피해나 추가 피해 없도록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지금까지 대전 갑천 둔치에서 YTN 이상곤[sklee1@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