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최대 시간당 60mm...전북지역 호우 특보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8-31 08:01
앵커

밤사이 충북과 충남 지역에 머물던 비구름이 남하하면서 전북에 호우 특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전북 군산에는 시간당 60mm가 넘는 폭우가 내려 일부 도로가 침수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전북지역에는 내일까지 최대 150mm 가까운 비가 더 내릴 것으로 보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백종규 기자!

전주에도 호우 경보가 내려져 있다고 하는데요.

현재도 비가 많이 내리나요?

기자

그렇습니다. 충북과 충남에 머물던 비구름이 남하하면서 이곳 전주에도 많은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지금 비구름대가 부안, 김제, 완주, 전주 등 동서로 길게 머물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보시는 것처럼 전주 도심을 가로 지르는 삼천이 빠르게 차오르고 있는데요.

많은 비로 천 물이 불어나면서 하상도로 역시 통제된 곳도 있습니다.

이곳 전주에는 시간당 30mm가 넘는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밤사이 전북 군산과 익산, 일부 산간지역에만 내리던 비가 점차 전북 전체로 확산하고 있습니다.

전북에서는 전주를 포함해 군산과 김제, 완주 등 8개 시·군에 호우 경보가, 이 지역을 제외한 모든 곳에 호우 주의보가 내려져 있는 상태입니다.

지금도 많은 곳은 시간당 40mm가량의 강한 빗줄기가 쏟아지는 곳도 있습니다.

지금까지 강수량을 보면 전북 군산 말도가 360mm, 군산이 189mm, 완주가 150mm, 익산이 138mm, 부안이 101.5mm 등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전주는 81mm의 비가 내렸습니다.

비구름대가 서해안 군산 인근을 지나면서 계속 남하하고 있는데요.

이 때문에 전북지역에는 내일까지 최고 150mm의 많은 양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비 피해 보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밤사이 폭우가 쏟아진 전북 군산에서는 피해도 발생했는데요.

군산에는 어젯밤 10시에서 자정 사이에 시간당 60~70mm의 폭우가 쏟아졌습니다.

전북 군산시 조촌동과 미룡동, 산북동 인근 도로가 침수됐다는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사람 무릎높이까지 물이 차서 지금 군산시에서 나가 배수작업을 벌이고 있는데요.

배수작업을 벌이고는 있지만, 지금도 많은 비가 내리면서 도로에 물이 쉽게 빠지지 않는 상황입니다.

또 전북 익산에서도 딸기 재배 비닐하우스가 침수됐다는 신고가 들어와 배수작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전라북도는 이번 비로 농경지 피해가 공식적으로 집계되지는 않았지만, 비가 계속 내리고 있어 날이 밝으면 피해 접수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전북에는 태풍 솔릭에 이어 연이어 폭우가 쏟아지면서 특히 지반이 약해진 곳이 많아 산사태 우려도 있으니 주의가 필요합니다.

지금까지 전북 전주 삼천에서 YTN 백종규[jongkyu87@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