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시신 선점하려고...119 무전 24시간 도청한 조직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8-28 10:21
부산의 한 다세대주택을 경찰관들이 급습합니다.

창가 쪽에서는 전원이 켜진 무전 장비와 휴대전화기가 발견됐습니다.

119 상황실이 일선 구조대에 보내는 무전을 몰래 엿듣다가 경찰에 적발된 겁니다.

장례 지도사와 장례식장 대표 등으로 구성된 도청 조직원들은 119 무전 내용을 엿듣다가 사건·사고나 자살 등으로 숨지는 사람이 발생하면 경쟁업체보다 먼저 현장에 도착해, 유족으로부터 시신 운반비와 장례비를 챙긴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 조직이 3년여 동안 도청으로 선점한 시신은 1,000구가 넘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도청 조직은 수사망을 피하려고 수개월마다 도청 상황실을 옮기는 치밀함을 보였고, 3개 조로 나눠 8시간씩 무전을 엿들으며 24시간 도청 체계를 갖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감청 문제가 불거지자 부산소방안전본부는 119 무전 방식을 아날로그에서 디지털로 교체한다고 밝혔습니다.

통신 기술과 장비만 있으면 도청이 가능한 아날로그 무전과는 달리, 암호화가 이뤄진 디지털 무전은 도청이 기술적으로 쉽지 않기 때문입니다.

경찰은 통신비밀보호법을 위반한 혐의로 도청 조직원 4명을 구속하고, 다른 지역에서 활동하는 도청 조직도 있는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취재기자 : 차상은
촬영기자 : 전재영
화면제공 : 부산 남부경찰서
자막뉴스 제작 : 육지혜 에디터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