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에어컨 실외기까지 점령...'말벌 주의보'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8-12 07:29
주택의 처마나 건물 외벽, 전신주나 에어컨 실외기까지 장소를 가리지 않고 집을 짓습니다.

번식기인 7, 8월에 고온 건조한 날씨가 이어지면서 개체 수가 급속히 늘고 있습니다.

소방구조대에는 말벌집을 제거해달라는 신고가 빗발칩니다.

[김성진 / 전주 완산소방서 119 구조대장 : 전년도에 비해서 2배 정도 증가한 것 같고요. 거기에 따라서 저희 출동 건수도 2~3배 정도 증가하는 상황입니다.]

말벌은 산림 해충을 잡아먹을 때는 유익한 곤충이지만 꿀벌을 죽여서 가슴살만 떼가는 무서운 포식자이기도 합니다.

중국에서 들어와 10여 년 만에 전체 말벌 개체 수의 절반을 넘어선 외래종 말벌은 포집기에도 잘 잡히지 않습니다.

지난 2003년 국내에서 처음 발견된 중국산 등검은말벌은 특히 퇴치가 어려워 양봉장에 많은 피해를 주고 있습니다.

사람과 말벌은 어디에서든 만날 수 있습니다.

땅속에 사는 종이 있는가 하면 10m 넘는 나무 위에 집을 짓는 종도 있기 때문입니다.

야외활동을 할 때 검은 옷을 피하고 말벌집을 건드렸다면 무조건 도망쳐야 합니다.

[김동원 / 농촌진흥청 연구사 : 한 10m 정도는 자기 영역이라고 생각하고 그 안에 있는 사람들은 다 공격을 합니다. 그러니까 신속하게 한 10m에서 20m 정도는 나와 주시는 게 가장 현명한 방법입니다.]

오는 10월까지는 말벌의 활동이 가장 왕성한 시기여서 경계를 늦추지 말아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취재기자ㅣ송태엽
촬영기자ㅣ최지환
자막뉴스 제작ㅣ이하영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