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익사 사고 잦은 지역에서...'위험한 물놀이'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8-06 10:33
피서객이 많이 찾는 강원도의 한 유명 계곡입니다.

익사 사고가 잦아 물놀이 금지구역 표지판이 세워졌습니다.

하지만 피서객들은 아랑곳없이 바위에서 수심 2~3m 물속으로 뛰어듭니다.

근처 또 다른 물놀이 금지구역.

젊은 남녀가 수영 금지선을 넘나들며 물놀이를 즐깁니다.

이 계곡 상류와 하류에는 안전관리 요원이 각각 한 명씩 배치됐습니다.

하지만 어찌 된 일인지 상류에는 안전관리 요원이 보이지 않습니다.

알고 보니 상류 근무자는 하류에 있고 하류 근무자는 근무지를 이탈한 겁니다.

안전 장비 관리도 엉터리입니다.

구조용 튜브는 온데간데없이 밧줄만 덩그러니 남아 있습니다.

인근에 있는 또 다른 계곡.

익사 사고 위험 때문에 물놀이가 금지된 계곡입니다.

1년 전에도 저희가 이곳에서 피서객들이 위험한 물놀이를 한다고 보도해 드렸는데요.

올해도 어김없이 같은 곳에서 피서객들의 물놀이가 한창입니다.

심지어 물놀이하는 피서객들이 앉았던 탁자에는 빈 맥주캔이 즐비합니다.

법으로 지정한 물놀이 위험지역에서 출입 통제나 입수 금지 등의 명령에 따르지 않으면 최대 20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됩니다.

하지만 실제로 과태료가 부과되는 경우는 거의 없습니다.

최근 5년간 여름 물놀이 사고로 목숨을 잃은 사람은 169명.

이 가운데 절반 이상은 안전 부주의와 수영 미숙이 원인이었습니다.

취재기자 : 송세혁
촬영기자 : 홍도영
자막뉴스 제작 : 육지혜 에디터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