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새로운 관광명소'...점점 느는 스카이워크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7-08 11:35
창원시가 '관광도시 창원'을 꿈꾸며 시작한 여러 사업 가운데 하나인 저도 스카이워크.

개장 1년 2개월 만에 관광객 100만 명을 돌파했습니다.

인근의 최장 6km의 해안 산책로를 함께 즐길 수 있는 장점에 짧은 기간에 방문객이 늘었습니다.

지난해 7월 개장한 부산 청사포의 다릿돌 전망대도 관광객을 모으며 지역 명소로 자리 잡았습니다.

부산에서 처음 생긴 오륙도 스카이워크와 송도해수욕장의 구름 산책로는 지난해에만 각각 172만 명, 210만 명이 다녀갔습니다.

강원도 춘천의 소양강 스카이워크도 한 해 방문객이 160만 명이 달하는 명소입니다.

이 외에도 경기도 포천의 한탄강 하늘 다리, 강원도 정선의 병방치 스카이워크와 충북 단양의 만천하 스카이워크 등도 유명합니다.

이런 스카이워크는 비용 대비 효과가 크다는 점에 매력이 있습니다.

여건에 따라 다르기는 하지만 스카이워크 설치에 적게는 수억 원에서 많게는 수십억 원이 듭니다.

대신 생산과 고용 등의 유발 효과를 따지면 몇 배 이상 효과를 본다는 게 지자체의 판단입니다.

관광 자원 개발을 위해 각 지자체가 앞다투어 만든 스카이워크가 지역 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되고 있습니다.

YTN 박종혁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