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27개월 외손자를 '깜빡'...차 안에서 무더위에 숨져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7-06 01:23
63살 A 씨가 차를 세우고 운전석에서 내리더니 어디론가 향합니다.

뒷좌석에는 27개월 된 외손자가 있었지만 혼자 승용차에서 내렸습니다.

30도가 넘는 무더운 날씨 탓에 차 안 온도는 급격히 상승했습니다.

그런 상황에서 아이는 4시간가량 방치됐습니다.

[사고 승용차 인근 상인 : (차에서) 애 울음소리는 못 들었습니다. 날도 덥고 에어컨 틀어놓고 밖으로 안 나가니까….]

A 씨는 점심 식사를 하러 가기 위해 차로 돌아갔다가 아이를 발견했지만 이미 의식을 잃은 상태였습니다.

사고 당시 승용차에는 보조석과 뒷좌석 창문이 5cm 정도 열려있었지만, 아이의 사망을 막지는 못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A 씨는 오전 9시 반쯤 외손자를 태우고 출근을 했습니다.

중간에 외손자를 어린이집에 내려줘야 했지만, 이를 깜빡 잊었다고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아이가 더운 날씨에 열사병으로 숨진 것으로 판단했습니다.

[이상지 / 경남 의령경찰서 수사과장 : 아이를 태우고 출발해서 2~3km를 운행하는 과정에 오전에 이사회에 관련해 너무 생각을 많이 하다 보니 아이를 태운 것을 잊은 것으로….]

경찰은 안타까운 사고지만 형사처벌이 불가피하다며 장례를 치른 뒤 A 씨를 불러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취재기자ㅣ오태인
촬영기자ㅣ박재상
화면제공ㅣ경남 의령경찰서
자막뉴스ㅣ류청희 에디터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