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취재N팩트] 여고생 실종 7일째...용의자, 집은 왜 내놨나?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6-22 12:00
앵커

전남 강진에서 여고생이 실종된 지 7일째가 됐습니다.

이어지는 수색에도 성과는 없는데요,

갈수록 민심이 흉흉해지고 있는 가운데 스스로 목숨을 끊은 용의자 추정 50대의 집과 식당이 매물로 나온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취재 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들어보겠습니다. 김범환 기자!

오늘도 하늘과 땅에서 수색이 계속되고 있죠?

기자

그렇습니다.

오늘도 수색에 8백50여 명이 나섰습니다.

전남지방경찰청 외에 다른 경찰청에서도 4개 중대가 왔는데요,

실종 전담반 7명과 범죄 분석관 3명도 함께 하고 있습니다.

열 감지 장비를 장착한 헬리콥터 한 대와 드론 넉 대도 하늘에서 수색작업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냄새를 맡는 채취견 7마리도 동원됐습니다.

수색은 실종 여고생의 마지막 추정 동선을 따라 이뤄지고 있습니다.

강진군 도암면 지석 마을과 군동면 금사 저수지 부근 등 3곳입니다.

앵커

스스로 목숨을 끊은 용의자 추정 인물이 한밤에 외출한 사실이 추가로 확인됐다면서요?

기자

그렇습니다.

여고생이 실종된 것은 지난 16일입니다.

실종 여고생의 어머니가 용의자 집을 찾아갔을 때 용의자로 추정되는 김 모 씨가 달아나는 모습이 CCTV에 찍혔는데요,

애초 경찰은 그 시각, 그러니까 지난 16일 밤 11시 이후 행적만 추적했습니다.

그런데 그전 시간대 부근 CCTV를 확인해 보니까 김 씨가 밤 9시 20분에 집을 나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후 9시 33분에 집으로 돌아왔는데요, 김 씨는 집을 나갈 때 읍내에 있는 당구장에 간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과연 이 13분 동안 외출해서 무엇을 했는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습니다.

경찰은 의문의 13분 행적을 집중적으로 추적하고 있습니다.

의문은 또 있습니다.

앞서 9시 11분쯤에 집에서 4km 떨어진 저수지 부근에서 김 씨의 휴대전화가 켜져 있었던 사실이 확인했습니다.

집을 나가기 9분 전인데요,

이게 휴대전화 발신 오류인지, 아니면 물리적으로 왔다 갔다 할 수 있는 동선인지도 캐고 있습니다.

앵커

그런데 스스로 목숨을 끊은 김 씨가 집과 식당 등을 팔려고 내놓았다면서요?

기자

그렇습니다.

정확하게는 김 씨의 아들이 매물로 내놓은 것으로 돼 있는데요,

강진읍에 있는 2층짜리 보신탕집 건물, 군동면에 있는 집과 개 2백 마리를 키우고 있는 축사입니다.

또 병영면에 있는 땅도 내놓았습니다.

부동산을 내놓은 것은 지난 4월인데요,

부동산을 내놓았다는 것은 강진을 뜨려고 한 게 아니냐고 추정할 수 있는데요,

상당한 재력이 있는 김 씨가 왜 부동산을 모두 내놓았는지 의문이 커지고 있습니다.

부동산이 여기저기 흩어져 있어서 내놓았다는 입장인데요,

이번 사건과는 어떤 관련성이 있는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습니다.

앵커

여고생 실종 사건으로 강진 민심도 흉흉해지고 있다는데, 어떻습니까?

기자

전라남도 강진은 유홍준의 책 덕분에 '남도 답사 1번지'로 이름나 있습니다.

다산 정약용 선생이 18년 동안 유배생활을 하면서 많은 저서를 남긴 곳인데요,

다산 초당과 도요지를 비롯한 청자 박물관, 마량의 놀토 수산시장, 가우도 출렁다리, 회춘탕 등 볼거리와 즐길 거리, 먹거리도 다양합니다.

그런데 강진은 외국에서 큰 지진만 나면 이름이 언론에 오릅니다.

규모 몇 도의 '강진'이라고 표현하기 때문인데요, 그래서 강진군에서는 제발 '강한 지진'으로 해 달라고 읍소합니다.

여기에 여고생 실종 사건으로 갈수록 민심이 흉흉해지고 있습니다.

특히 지난 2000년과 2001년, 지금은 25살이 됐을 김하은, 김성주 두 명의 초등학생이 잇따라 실종됐는데요,

아직도 두 여학생은 집으로 돌아오지 못하고 있습니다.

일부에서는 이번 사건과 당시 두 여학생 실종 사건의 관련성을 조심스럽게 제기하고 있습니다.

자살한 김 씨의 가족과 실종 여고생을 둘러싼 여러 소문도 무성한데요,

아무쪼록 여고생의 행적이 빨리 확인되길 바랄 뿐입니다.

지금까지 광주에서 YTN 김범환[kimbh@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