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강진 여고생이 사라졌던 밤, 용의자의 '수상한 13분'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6-22 08:41
실종 여고생의 행적이 묘연한 가운데 용의자로 추정되는 김 모 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어 갈수록 궁금증을 더해가는 사건, 실종 여고생의 휴대전화가 꺼진 것은 지난 16일 오후입니다.

김 씨는 실종 당일 밤 11시쯤 여고생 어머니가 집에 찾아오자 급하게 도망가는 모습이 포착됐습니다.

그런데 그동안 알려진 것과 달리 김 씨가 앞서 밤 9시 20분쯤 집을 나가는 장면이 CCTV에서 확인됐습니다.

김 씨는 당시 집을 나갈 때 읍내에 있는 당구장에 간다고 가족에게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후 김 씨는 13분 만에 다시 집으로 돌아온 사실이 CCTV로 확인됐습니다.

앞서 9시 11분쯤 김 씨의 휴대전화 신호가 집에서 4km 떨어진 저수지 부근에서 잡혔습니다.

경찰은 휴대전화 발신 신호의 오류를 염두에 두고 김 씨의 동선이 가능한지를 캐고 있습니다.

집으로 돌아온 김 씨는 옷가지로 보이는 물건을 태우고 세차까지 했습니다.

경찰은 김 씨의 가족과 실종 여고생을 둘러싼 여러 소문도 나돌아 사실 여부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 김범환
촬영기자 : 김경록·문한수
자막뉴스 제작 : 육지혜 에디터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