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대∼한민국'과 꿈을 응원하러 러시아로!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6-14 20:32
앵커

러시아월드컵 대한민국 첫 경기가 오는 18일 열립니다.

월드컵 경기에 응원이 빠질 수 없겠죠?

이번 러시아월드컵을 포함해 쉰다섯 번째 원정 응원에 나서는, 마음마저 따뜻한 응원단장을 소개합니다.

이문석 기자가 만나고 왔습니다.

기자

대전에서 고깃집을 운영하는 박용식 씨.

식당에 걸린 사진과 중앙에 놓인 소장품 전시장이 예사롭지 않습니다.

평소에는 박 씨를 알아보는 사람이 드물겠지만, 태극기 조끼를 입고 얼굴에 태극 문양을 그리면 얘기가 달라집니다.

굵직한 원정 축구 경기 때마다 중계 카메라에 단골로 잡힌 '아리랑 응원단장.'

한국 축구 응원의 산 역사로 불리는 박 씨는, 지난 1994년 미국월드컵 때부터 원정 응원을 시작했습니다.

[박용식 / 아리랑 응원단장 : 교민이나 유학생하고 앞에서 가슴에 손을 얹고 애국가 연주를 들을 때 진짜 전율이 온다고 그럴까요? 찌릿찌릿한….]

박 씨가 유명인사가 된 것은 축구 때문만은 아닙니다.

30년간 꾸준히 보육원생들을 후원하고 있습니다.

특히 사비를 털어서 축구를 좋아하는 보육원 아이들을 '빅매치' 현장에 데려가고 있습니다.

2010년 남아공월드컵 때는 2명을 보냈고, 브라질월드컵 때 1명, 이번 러시아월드컵에도 보육원생 한 명과 곧 비행기에 오를 예정입니다.

이제 축구뿐 아니라 올림픽 같은 큰 국제행사까지 응원 반경을 넓힌 박용식 씨.

소외된 아이들이 그의 응원을 보면서 용기와 희망을 얻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박용식 / 아리랑 응원단장 : 희망을 줄 수 있고, 그렇게 하면서 아이들한테 꿈을 심어주기 위해서….]

YTN 이문석[mslee2@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