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관광객 몸살' 북촌 한옥마을에 관광 시간 제한 추진
'관광객 몸살' 북촌 한옥마을에 관광 시간 제한 추진
Posted : 2018-06-14 15:21
많은 관광객이 몰리면서 몸살을 앓고 있는 서울 북촌 한옥마을에 이른 아침과 저녁엔 관광을 금지하는 '관광 시간 제한' 제도가 도입될 전망입니다.

서울시와 종로구는 사생활 침해와 소음, 주차난 등 마을 주민의 피해를 줄이기 위해 평일과 주말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만 골목길 관광을 허용하는 내용의 주민 피해 개선 대책안을 마련했습니다.

서울시는 우선 자율적 동참을 유도한 뒤 장기적으로 그 효과를 분석해 제도적 근거를 마련할 방침입니다.

서울 도심의 대표적 관광지인 북촌 한옥마을엔 외국인 관광객을 중심으로 하루 평균 1만여 명이 몰리면서 주민들이 많은 불편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