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호남 광역단체장 압도적 석권...'힘 있는 여당 후보로 지역 발전'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6-14 05:37
앵커

이번 지방선거에서 더불어 민주당은 호남권 광역단체장 3곳을 압도적인 지지율로 모두 석권했습니다.

특히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후보는 전국 광역단체장 가운데 최다 득표율을 기록했는데요,

촛불 민심으로 들어선 문재인 정부를 지키고, 힘 있는 여권 후보를 선택해 지역 경제 발전을 바라는 민심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됩니다.

김범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이변은 없었습니다.

출구조사에서 나온 압도적인 승리,

더불어 민주당은 광주광역시장과 전라남·북도지사 등 호남권 광역단체장 자리 3곳을 모두 차지했습니다.

민주당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후보는 세 번의 도전 끝에 전국 광역단체장 가운데 최다 득표율을 기록하며, 마침내 바라고 바라던 광주시정을 이끌게 됐습니다.

문재인 정부 초대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을 지낸 이용섭 당선인은 광주형 일자리 사업 성공 등을 바탕으로 든든한 일자리 경제시장으로서 '정의롭고 풍요로운 광주 건설'을 목표로 삼았습니다.

[이용섭 / 광주광역시장 당선인 : 앞으로 더욱 낮은 자세로, 겸손한 마음으로 시민들을 섬기면서 광주를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한민국의 중심도시로 우뚝 세우는 일에 제 모든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역시 문재인 정부 첫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출신의 민주당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후보도 애초 예상된 이개호 의원이 출마를 접으면서 뒤늦게 선거전에 뛰어들었지만, 무난하게 당선의 영예를 안았습니다.

김영록 당선인은 고용 위기 지역으로까지 지정된 서남권 경제의 활성화를 위해 무엇보다 조선업을 다시 일으키고 전남 맞춤형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는 포부를 내비쳤습니다.

[김영록 / 전라남도지사 당선인 : 저 김영록, 그동안에 우리 전라남도를 세계 1등으로 만들고 행복 시대를 열기 위해 열심히 뛰고 달려왔습니다. 우리 도민 여러분과 당원 동지 여러분께 깊은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전라북도지사 선거에서는 여론조사에서 압도적인 우세를 보였던 민주당 송하진 후보가 민주평화당 후보 등 야권 후보 4명의 막판 추격을 뿌리치고 재선에 성공했습니다.

송하진 당선인은 중앙정부와 밀접한 관계를 유지해 전북 대도약의 시대를 열고 새만금개발을 앞당겨 4차 산업 시대를 견인하는 세계 속의 전북을 만들겠다고 밝혔습니다.

[송하진 / 전라북도지사 당선인 : (제 개인보다는) 더불어 민주당 정부에 대한 신뢰라고 보고 있고요. 저는 역시 여당 도지사로서 '전북의 발전을 위해서 좀 더 힘 있게 일할 수 있겠구나'하는 도민들의 기대가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지난 총선 때는 안철수 대표가 이끄는 당시 국민의당에 압도적 지지를 보낸 호남권,

하지만 불과 2년 만에 지역 일꾼을 뽑는 선거에서 민주당이 우위를 점하면서 앞으로 정계 개편 등 21대 총선 구도에도 상당한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됩니다.

YTN 김범환[kimbh@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