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분열된 호남 야권, 민주당 독주 견제 주목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6-13 09:51
앵커

이번에는 광주와 전남지역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전남은 전국에서 가장 높은 사전 투표율을 기록할 정도로 분위기가 뜨거운데요.

지난 총선에서 몰표를 받은 '국민의당'이 둘로 나뉘면서, 민주당의 독주를 얼마나 견제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승배 기자!

현재 투표 상황 전해 주시죠?

기자

네, 시간이 지나면서 투표소를 찾는 시민들이 점점 늘어나고 있습니다.

투표가 시작된 지 네 시간 가까이 됐는데요.

오전 9시 투표율은 광주가 6.7%, 전남은 9.7%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4년 전 지방선거와 비교하면 투표율이 2~3% 낮습니다.

하지만 지난주 있었던 사전 투표에서 열기가 가장 뜨거웠습니다.

전국 평균이 20%를 갓 넘겼는데, 전남은 무려 31.73%를 기록하면서 전국 최고였습니다.

광주와 전남에선 이번에 425명을 뽑습니다.

모두 968명이 출사표를 던졌고 경쟁률은 평균 2.3대 1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지난 총선에서 호남은 '국민의당'에 힘을 실어줬는데요, 이번 선거에서는 민심이 어디로 향할지가 최대 관심입니다.

광주 서구갑과 전남 영암·무안·신안 지역은 국회의원 재선거도 함께 치르기 때문에 모두 8장에 투표해야 합니다.

지역의 미래를 책임질 일꾼을 뽑는 중요한 선거입니다.

후보들의 정책 공약 잘 살펴보시고 소중한 주권 꼭 행사하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광주광역시 치평동 제2 투표소에서 YTN 이승배[sbi@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