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정권 교체 vs 보수 수성'...부산 민심은?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6-13 07:27
앵커

이번 지방선거의 관심 지역 가운데 하나인 부산으로 가보겠습니다.

20여 년 동안 보수정당이 단 한 차례도 패배하지 않았던 지역인데, 부산에서 보수정당의 인기가 예전 같지 않은 상황이라 유권자들의 표심이 어디로 향할지 주목됩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차상은 기자!

부산지역 투표상황 전해주시죠.

기자

조금 이런 시각이라 투표소가 한산할 것으로 예상했는데요.

생각보다 많은 유권자들이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하기 위해 이곳을 찾고 있습니다.

하지만 부산지역의 사전 투표율은 17.16%로 다른 지역과 비교했을 때 낮은 편인데요.

전국 평균에 못 미친 데다, 순위로는 대구 다음으로 낮아 17개 시·도 가운데 최하위권을 기록했습니다.

지난해 대선 사전투표율과 비교해도 다소 떨어진 것으로 나타나 다른 지역과 비교했을 때 선거에 대한 관심이 다소 부족한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기도 했습니다.

부산지역의 유권자 수는 293만여 명으로 4년 전 지방선거 때보다 6천800명 정도 늘었습니다.

지역별로는 해운대구가 34만2천여 명으로 가장 많은데, 유권자가 가장 적은 중구와는 8배 넘는 차이를 보였습니다.

이번 부산시장 선거는 더불어민주당 오거돈 후보와 재선에 도전하는 자유한국당 서병수 후보의 4년 만의 재대결 성격이 강합니다.

여론조사에서 나란히 1위와 2위에 오른 두 후보 모두 승리를 자신하고 있지만, 오 후보가 당선될 경우 부산시장 선거 역사상 처음으로 진보정당이 승리하는 기록을 세우게 됩니다.

진보의 첫 승리냐, 보수의 수성이냐를 두고 치열하게 맞붙은 두 후보 외에도 다른 3명의 후보가 유권자들의 표를 호소하고 있습니다.

해운대구 을 지역에선 국회의원 보궐선거도 치러집니다.

자유한국당 배덕광 의원이 엘시티 비리로 사퇴하면서 공석이 된 자리에 6명의 후보들이 도전장을 냈습니다.

아직 투표하지 않은 유권자들께선 공보물이나 스마트폰 등으로 후보들의 공약을 꼼꼼히 살펴보신 다음 투표에 나서는 게 좋을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부산 양정2동 제2투표소에서 YTN 차상은[chase@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