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5·18 민주화운동 추모 분위기 고조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5-17 16:18
앵커

5·18 민주화운동 38주기를 맞아 광주에서는 다채로운 추모 행사가 열리고 있습니다.

내일은 보훈처가 주관하는 기념식이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립니다.

나현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다시 찾아온 빛고을 광주의 오월,

처절한 춤사위로 민주화를 외치다 신군부 폭압에 스러진 희생자들의 숭고한 뜻을 기립니다.

오월 영령을 위로하는 헌화와 분향도 이어집니다.

[정춘식 / 5·18 민주유공자유족회 : 이곳에 영면해 계시는 희생자들의 넋 앞에 우리는 5·18 민주화운동의 온전한 진실규명을 제대로 이루지 못한 죄인들임을 다시 확인합니다.]

오월 어머니들은 38년 전에 잃어버린 남편과 자녀의 무덤 앞에서 한참을 떠나지 못합니다.

사진을 어루만져보며 못다 핀 자녀 생각에 가슴이 까맣게 타들어 갑니다.

[김금단 / 5·18 유가족 : 부부간은 죽으면 잊지만, 자식은 부모가 생전 가슴에 넣고 가지. 잊지를 못해, 잊지를 못해….]

아이, 어른 할 것 없이 묘지를 찾는 참배객들의 발길도 이어졌습니다.

특히 어린 학생들에게 5·18 민주묘지는 민주, 인권, 평화를 배우는 학습장이 됐습니다.

[박미정 / 광주 양산초등학교 : 실제로 여기 5·18 민주묘지로 와서 국화꽃을 드리고 묵념을 해서 좀 실감이 났고, 인상 깊었고 나중에 한 번 5·18 때 와서 묵념 등을 또 하고 싶어요.]

옛 전남도청 앞을 비롯해 광주 곳곳에서는 갖가지 추모 행사가 한창입니다.

어느 때보다 실체적 진상 규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은 가운데 5·18 38주기 추모 분위기가 한껏 고조되고 있습니다.

YTN 나현호[nhh7@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