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살 빼는 약' 둔갑 향정신성의약품 330명에 불법 처방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4-17 17:13
앵커

엄격한 복약지침이 필요한 향정신성의약품을 살 빼는 약으로 판매한 약사와 의사가 적발됐습니다.

처방전을 거짓으로 만들어 330명에게 판매했는데 일부는 정량의 4배나 되는 약을 먹고 심각한 부작용을 겪기도 했습니다.

손재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향정신성의약품을 불법으로 판매한 약국과 병원에 대해 경찰이 압수수색을 했습니다.

거짓으로 향정신성의약품 처방전을 주고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문제가 된 향정신성의약품은 시중에 살 빼는 약으로 소문이 나면서 이를 구하려는 사람이 많았습니다.

전화나 SNS로 약을 주문받은 약사는 의사에게 가짜 처방전을 부탁했고, 의사는 진료도 없이 처방전을 발급했습니다.

약은 택배로 배송했습니다.

[박용문 / 부산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장 : 속성으로 살을 빼려는 젊은 여성, 운동과 식이요법에 실패한 주부, 야간 근무가 많은 대리운전기사가 주로 복용했습니다.]

약사는 이런 식으로 330명에게 750차례에 걸쳐 약을 판매해 4천8백만 원을 챙겼습니다.

약 효과를 높이기 위해 주문자의 요구대로 향정신성 의약품의 양을 최대 4배까지 늘리기도 했습니다.

[다이어트 약 구매자 : 세게 먹여야 살이 빠진다 하더라고요 그래서 좀 세게 먹었더니 얼굴에 거뭇거뭇한 게 나고 설사를 하고 구토도 하고...]

의사 2명은 거짓 처방전을 발급해주는 대가로 건당 2만 원까지 모두 580만 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약을 산 사람들은 구체적인 불법 사실을 몰랐다고 보고 입건하지 않았습니다.

YTN 손재호[jhson@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