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서울 시내버스, '테이크아웃 커피' NO '포장 피자' OK!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4-02 15:52
먼저 시내버스에 가지고 탈 수 없는 음식물입니다.

'가벼운 충격', 즉 실수로 바닥에 떨어뜨려 내용물이 밖으로 새거나 포장돼 있지 않아 차 안에서 먹을 수 있는 것입니다.

테이크아웃 음료, 컵에 담긴 치킨이나 떡볶이, 여러 개의 일회용 컵을 운반하는 이른바 '캐리어'에 담긴 음식물은 불가합니다.

뚜껑이 없거나 빨대가 꽂힌 캔 등도 마찬가지입니다.

특히 버스 안에서 음식물을 먹는 승객은 운전자가 하차시킬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차 안에서 먹지 않고 단순히 운반하기 위해 포장된 음식물이나 식재료는 가능합니다.

종이상자로 포장된 치킨·피자. 뚜껑이 닫힌 플라스틱병 등에 담긴 음료, 따지 않은 캔, 밀폐형 텀블러와 보온병에 든 음식물을 들 수 있습니다.

시장에서 산 소량의 식재료와 어류·육류 같은 식재료 등도 반입할 수 있습니다.

서울시는 시내버스 반입 불가 음식물의 구체적 기준을 요구하는 민원이 많아 시민과 시내버스운송사업조합 등의 의견을 모아 기준을 마련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시는 이달부터 시내버스 내부와 정류소에 이 같은 세부 기준을 알리는 홍보물을 붙여 시민에게 널리 알릴 방침입니다.

취재기자ㅣ권오진
영상편집ㅣ임재민
자막뉴스 제작ㅣ류청희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