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노후 경유차 서울 사대문 안 못 들어온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1-29 10:37
지난 2014년 중국 베이징에 못지않은 심각한 미세먼지로 몸살을 앓은 프랑스 파리, 곧바로 대중교통 요금 면제와 묶은 강제 차량 2부제를 실시해 급한 불을 껐습니다.

이어 지난해에는 차량 환경 등급제를 도입해 오염물질을 많이 배출하는 하위 2개 등급의 시내 진입을 금지했습니다.

올해부턴 2010년 이전에 등록된 경유 차량으로 금지 대상을 확대했습니다.

미세먼지 문제로 연초부터 홍역을 치른 서울시는 프랑스 파리와 같은 차량 환경 등급제를 조기에 도입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모든 차량을 0에서 6등급까지로 나눠 내년부터는 5등급과 6등급 차량은 사대문 안쪽 도심으로 진입하는 걸 막겠다는 계획입니다.

2009년 9월 이전의 경유 차량과 2000년 이전의 휘발유 차량, 41만여 대가 대상입니다.

장기적으론 서울 시내 전역으로 금지 범위를 넓히겠다는 생각입니다.

프랑스 파리에서도 차량 등급제가 시행되고 미세먼지가 12% 감소한 만큼, 서울에서도 적지 않은 효과를 거둘 수 있습니다.

이번 기회에 혼잡통행료를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습니다.

영국 런던의 경우, 혼잡통행료를 도입하고 도심 통행량이 35%까지 줄어들었습니다.

서울의 일상을 바꿀 수 있는 강도 높은 미세먼지 대책들이 앞으로 어떻게 자리를 잡아갈지 주목됩니다.

취재기자 : 유투권
촬영기자 : 정철우
영상편집 : 전주영
자막뉴스 제작 : 육지혜 에디터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