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지붕에 남은 결정적 단서..."폭설이 도왔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1-17 09:18
모자를 눌러쓴 남성이 도로를 가로질러 황급히 달아납니다.

근처 철물점에서 막 도둑질을 하고 나온 39살 서 모 씨.

주머니 안에는 훔친 오만 원짜리 400장, 현금 2천만 원이 담겨 있었습니다.

철물점 주인이 아들 유학비에 쓰려고 장판 밑에 숨겨둔 돈이었습니다.

가게 안에는 CCTV도 없던 상황, 범행은 완벽해 보였습니다.

하지만 결정적인 단서가 지붕에 남아 있었습니다.

바로 발자국입니다.

범행 이틀 전부터 폭설이 내리면서 신발 자국이 선명하게 찍혔던 겁니다.

눈에 찍힌 발자국을 보고 도주 방향을 확인한 경찰은 주변 CCTV를 뒤져가며 역추적했습니다.

영상을 50개 넘게 돌려보며 1km가량 동선을 쫓았고 결국 범행 나흘 만에 모텔에 살던 서 씨를 찾아냈습니다.

경찰은 피해금 가운데 천5백만 원을 찾아 주인에게 돌려줬습니다.

취재기자 : 이승배
촬영기자 : 김경록
화면제공 : 광주 동부경찰서
자막뉴스 제작 : 육지혜 에디터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