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국내 최초 폐암 치료 한약제 나오나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1-13 05:34
앵커

폐암 진행을 억제하고 치료할 수 있는 한약제가 최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임상 승인을 받았는데요,

국내 최초로 폐암 치료 한약제가 나올 수 있을지 관심이 커지고 있습니다.

이정우 기자입니다.

기자

암 가운데 발병률과 사망률 1위인 폐암.

최근 표적치료 항암제가 나와 치료율이 획기적으로 개선되고 있지만, 내성과 부작용 등이 문제점으로 지적되고 있습니다.

국내 연구진이 폐암 치료 한약 제제인 '삼칠충초정'의 국내 임상 2상 시험을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승인받아 폐암 치료제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삼칠충초정은 '외과증치전생집'이라는 한의서에서 유래한 처방으로 인삼과 삼칠근, 동충하초, 유향을 사용한 한약 제제입니다.

[유화승 / 대전대 한의학과 교수 : 생존율을 늘려주고 또 이제 반응률을 높여주고 아울러서 거기서 발생할 수 있는 표적치료의 내성을 약화시켜 주면서 각종 부작용을 감소시킬 수 있는 약물입니다.]

연구팀은 그동안 폐암 세포실험과 동물 모델 실험을 통해 한약제의 유효성을 입증했습니다.

또, 1세대 표적치료에 실패한 환자들을 대상으로 하는 2세대 표적치료 약물인 '아피티닙'을 함께 사용할 때 상승효과가 더 컸다고 밝혔습니다.

폐암 진행을 억제하는 이번 연구는 국내 최초 폐암 치료 한약제로 개발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연구팀은 폐암 증식 억제와 표적치료 약물의 부작용 감소 효능을 확인하고, 약물의 안전성과 항암제 내성 등에 대한 효능도 입증했습니다.

[구 모 씨 / 폐암4기 판정 환자 : (폐암)4기라고 해서 뭐 흉막이나 골에 전이가 됐다고 했는데 약 먹고 한방 치료하면서 현재는 눈에 보이는 건 없다고 하는데 진행은 많이 좋아졌습니다.]

보건복지부 한의약 선도기술 개발사업 지원을 받은 이번 연구가 향후 양·한방 협력 연구와 다기관 임상시험을 거쳐 폐암 치료제로 상용화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YTN 이정우[ljwwow@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