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돈보다는 '일과 삶의 균형'이 구직 트렌드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1-13 03:16
앵커

예전엔 야근도 자처하고 회식 자리에 즐겁게 분위기를 띄우는 신입사원들이 인기가 많았습니다.

하지만 언제부터인가 일과 일상의 균형을 추구하는 청년들이 많아지면서 이것도 이젠 옛이야기가 됐는데요.

청년들의 이야기를 ABN 뉴스 이채원 기자가 들어봤습니다.

기자

올해 스물여섯의 공시생 최윤정 씨.

대학에서 전자공학을 전공해 상대적으로 취업이 잘되는 소위 '전화기' 출신입니다.

그러나 연봉과 야근이 많은 대기업 엔지니어 대신 돈은 조금 적지만 안정성이 보장되는 전기직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최윤정 / 분당구 야탑동 : 평균적인 삶을 살 수 있는…. 한 마디로 적당한 월급을 받고 적당하게 쉴 수 있는 조건을 가질 수 있는 게 아닌가 싶습니다.]

일과 삶의 균형을 의미하는 워라밸이 일자리 시장의 한 트랜드로 자리 잡고 있습니다.

한 설문조사결과 대졸 신입사원의 1년 미만 퇴사 율이 27.7%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지난 3년간 점점 상승한 수치입니다.

퇴사 이유로는 조직·직무적응 실패가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습니다.

급여와 복리후생, 근무지역과 근무환경 불만은 그 뒤였습니다.

[고 모 씨 / 취업 준비생 : 연봉이랑 두 번째로 따지면 복지 정도인데 대부분 돈을 많이 주는 회사들이 복지도 좋은데 부서와 팀원들이 잘 걸려야 하는 것 같아요. 주변 얘기 들어보면 아무리 팀 분위기가 좋아도 한 명이 망치는 경우도 있고….]

야근으로 저녁이 없는 삶과 군대식 조직 문화를 사표의 이유로 꼽는 2030 세대들.

이러다 보니 유연근무제 도입 등 근무환경을 바꾸는 기업들도 점차 늘어나는 추세입니다.

꽁꽁 언 취업 시장이지만 잠깐의 고생으로 평생 일자리의 질을 바꾸려 하는 청년 취업 준비생들이 늘고 있습니다.

ABN 뉴스 이채원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