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빈방 올림픽 될라' 바가지 숙박요금 '역풍' 우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12-08 09:12
앵커

동계올림픽이 열리는 강릉과 평창 숙박업소들이 요금을 과도하게 받거나 예약을 거부하는 사례가 잇따르면서 올림픽 흥행에 걸림돌이 되고 있습니다.

위기감을 느낀 강원도와 강릉시, 평창군은 숙박요금 안정화를 위해 강력한 단속에 나섰고, 일부 숙박업소는 자정 움직임을 보이고 있습니다.

송세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평창 올림픽 강릉 선수촌 인근에 있는 한 모텔, 올림픽 기간 객실 예약이 모두 끝났지만 객실당 30만 원을 받은 요금을 반값으로 내려 돌려주기로 했습니다.

올림픽을 앞두고 바가지요금 논란이 커지자 일부 숙박업계가 자정 운동에 나선 겁니다.

[손정호 / 대한숙박업협회 강릉시지부장 : 이를 계기로 모든 숙박업소에서도 적정한 숙박요금으로 올림픽 손님맞이 할 것을 기대합니다.]

숙박요금 단속도 강화됩니다.

현행법상 지자체가 숙박업소 요금을 강제할 수는 없습니다.

이에 따라 강원도는 강릉시, 평창군과 함께 위생과 소방 분야 등에 대한 엄격한 단속을 통해 바가지 업소를 압박할 방침입니다.

[장분성 / 강릉시 보건소장 : 신고하면 맡은 팀들이 출동해서 사실을 조사하고 다시 (공시된 요금을) 돌려놓는 경우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합리적인 가격대의 숙박업소 정보 등을 제공하는 올림픽 통합안내 콜센터와 강릉시 숙박업소 정보안내시스템도 운영에 들어갔습니다.

바가지요금 논란 등으로 강릉과 평창 숙박업소 객실 만6천여 개 가운데 계약을 마친 곳은 4천여 개로 26%에 불과합니다.

게다가 경기장까지 1시간 안팎 거리인 원주와 속초 등 배후도시에는 상대적으로 저렴한 숙박업소가 많습니다.

또 강릉과 서울을 1시간대면 주파하는 KTX는 올림픽 기간 새벽 1시까지 운행하기 때문에 당일 관람도 가능합니다.

이 때문에 올림픽 특수를 노린 바가지요금 등으로 관광객들이 숙박을 꺼릴 경우 올림픽 때 강릉과 평창은 오히려 방이 남아도는 사태가 발생할 수 있다는 위기의식도 확산하고 있습니다.

YTN 송세혁[shsong@yt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