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취재N팩트] AI 확산, 올림픽 비상...강원도는 '수매 도태'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11-21 13:24
앵커

올해도 어김없이 조류인플루엔자, AI가 발생했습니다.

전북 고창에 이어 순천만에서도 고병원성 AI가 발견됐는데요.

평창올림픽을 앞둔 시점이라 방역 당국이 확산하지는 않을까 잔뜩 긴장하고 있습니다.

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지환 기자!

AI가 연례행사처럼 반복되고 있는데요.

예상치 못했던 곳에서 구멍이 뚫렸다는 지적이 있어요?

기자

해마다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확산 사태가 반복되고 있습니다.

지난해는 3,800만 마리의 닭과 오리를 매몰 처분했었죠.

그래서 올해 정부는 특히 평창 올림픽을 앞두고 가금류 사육 '휴지기제'를 도입했습니다.

철새도래지 같은 AI 바이러스 위험이 큰 지역의 닭과 오리 사육을 일시적으로 중단시키고 보상금을 주는 휴업 보상제인데요.

하지만 엉뚱한 곳에서 구멍이 뚫렸습니다.

휴지기 대상에서 제외된 전북 고창에 오리 사육 농장에서 전염성이 강한 고병원성 AI 확진 판정이 나온 겁니다.

H5N6형 고병원성 AI인데요.

중국에서 인체감염으로 사람이 숨진 데다, 지난해 국내에 돌았던 바로 그 바이러스입니다.

여기에 전남 순천만에서 확인된 야생 철새 분변도 고병원성으로 최종 확인됐습니다.

앵커

일단 고병원성 AI가 발생한 만큼 방역이 걱정인데요.

어떻게 돼 가고 있습니까?

기자

정부는 강력 대응에 나섰습니다.

AI 위기경보를 심각으로 격상해 방역반을 현지로 파견했고요.

전국 모든 농장에서 닭과 오리 이동을 중지시켰습니다.

전통시장에서 병아리 판매도 당분간 금지됐습니다.

또 통제 초소를 전국의 주요 도로에 확대 설치하고, 범정부 차원의 사고수습본부도 꾸렸습니다.

휴지기제 확대도 검토하고 있는데요.

김영록 장관의 말 들어보겠습니다.

[김영록 /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 특히, 철새가 도래하는 취약지역 주변은 휴지기제를 더 확대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생각합니다.]

앵커

무엇보다 평창 올림픽이 얼마 남지 않았는데요.

AI가 발생해 걱정이 클 것 같습니다.

기자

평창올림픽이 오늘로 꼭 80일 남았는데요.

자칫 확산할 경우 안전 등 여러 면에서 올림픽 성공 개최에 차질을 빚을 수 있어 방역 당국이 초긴장 상태입니다.

올림픽 기간에는 경기 관람객뿐 아니라 선수와 임원, 취재진을 포함해 40만 명 이상의 외국인이 한국을 찾을 것으로 보이는데요.

AI가 확산하면 도로에 방역초소를 설치해 차량에 소독약을 뿌리고, 이동에도 제한이 생길 수밖에 없습니다.

올림픽 전후로 수송과 이동이 평소보다 많아지는데, 이동 제한 조치가 발생할 경우 치명적입니다.

강원 지역에서는 지난겨울에도 농가 4곳에서 고병원성 AI가 발생해 84곳 농가, 11만 마리의 가금류가 매몰 처분됐는데요.

강원도는 일단 강원도로 들어오는 모든 가금류 반입을 중지시켜달라고 정부에 건의했습니다.

인터뷰 들어보겠습니다.

[김영록 /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 살아 있는 닭이랄지, 가금 반입이 중지되도록 어제 강원도에서 건의가 있었기 때문에 그런 부분을 법적인 검토를 거쳐서 시행할 계획입니다.]

앵커

이런 와중에 강원도에 있는 야생조류에서도 AI가 검출됐다고요?

기자

양양 남대천입니다.

강원도 동해안 호수 야생조류 분변에서도 조류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검출됐습니다.

지난 16일이죠.

양양 남대천에서 채취한 야생조류 분변에 대한 중간검사결과 H5형 AI 바이러스가 검출됐는데요.

이번 시료가 채취된 양양 지역은 평창 올림픽 경기장이 있는 곳은 아니지만, 강릉, 정선, 평창 등과 40∼100㎞ 정도 떨어져 있는 지역입니다.

최근 원주천에서 발생한 AI 바이러스는 고병원성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는데요.

남대천 AI의 고병원성 결과는 앞으로 사흘에서 닷새 정도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양양에서 고병원성 AI가 확인되면 정말 비상일 것 같은데요.

강원 지역에서의 방역은 다른 지역과는 좀 다르다고요?

어떻게 진행되고 있습니까?

기자

강원 지역, 특히 올림픽 개최지인 강릉과 평창, 정선 지역은 모든 가금류의 '수매 도태'라는 초강수를 두고 있습니다.

수매 도태는 AI 발생을 막기 위해 자치단체가 예산을 들여 이 일대에 가금류가 아예 없도록 미리 도축하거나 판매 처분토록 지원하는 건데요.

올림픽 개최지 3㎞ 이내 농가를 기준으로 3,500마리의 닭과 오리를 수매해 도태시키고 있고, 현재 약 80% 정도 진행된 상태입니다.

그밖에 3개 시군의 소규모 가금농가 150여 개 농가, 6,500여 수에 대해서도 수매, 도태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현재 40% 정도 진행됐습니다.

이밖에, 강원도 경계 10개 시·군에서 거점소독시설을 현재 운영하고 있습니다.

또 철새 도래지와 소하천, 그리고 가금 사육 농가를 긴급 소독하는 등 24시간 상황 근무에 나서고 있습니다.

앵커

지금까지 지환 기자였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