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이재민 임대주택 500채 확보 추진...무료 제공 검토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11-19 17:58
앵커

갑자기 기온까지 뚝 떨어진 가운데 임시 대피소 생활이 길어지면서 이재민들의 고통이 커지고 있습니다.

정부는 일단 이재민들이 오래 머물 수 있는 주택 5백 채를 확보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다양한 방안을 찾고 있습니다.

유투권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진 현장에서 멀지 않은 LH의 임대아파트.

여진에 대비한 안전 점검은 물론 청소 작업까지 모두 마쳐 언제라도 입주할 수 있는 상태입니다.

하지만 이재민들을 위해 지금까지 정부가 확보한 임대주택은 160가구가 전부, 포항시가 요청한 물량에는 턱없이 부족합니다.

[손병석 / 국토교통부 1차관 : 현재 고려하고 있는 건 5백여 가구가 주거 대책을 빨리 마련해줄 필요가 있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정부가 추가로 대책을 내놨습니다.

우선 LH가 보유한 다가구, 다세대주택을 제공하기로 하고 서둘러 안전 진단에 들어갔습니다.

또 전세임대주택 지원 제도를 이용해 민간주택까지도 활용한다는 계획입니다.

이를 위해 현재 5,500만 원인 전셋값 지원 한도를 8,500만 원으로 올리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경상북도나 포항시와 협의해 임대주택의 보증금이나 임대료를 전액 면제해 주기로 했습니다.

필요하면 6개월을 넘어 머무르게 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YTN 유투권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