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엑셀 파일 만들어 독촉...김진태 후원금 강제 모금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11-14 19:17
한림대 춘천성심병원 수간호사가 후배 간호사에게 보낸 글입니다.

후원금 10만 원을 내고 꼭 전화로 주소를 확인해야 부서 실적으로 기록된다는 내용입니다.

전화번호는 다름 아닌 강원도 춘천에 있는 김진태 의원 사무실입니다.

그런데 특정 간호사 얘기가 아니었습니다.

병원 간호부에서 엑셀 파일을 만들었고, 후원금 지급 여부를 확인하는 등 조직적으로 후원금을 강요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성심병원 직원 : 한 일주일 정도 시간을 두고 걷었어요. 그게. 그리고 엑셀을 작성한 거죠. 그리고 이 부서가 다 냈는지 확인한 거죠.]

각 병동 간호 부서마다 서너 명씩 할당이 붙어 돈을 냈는데, 후원금을 내기 싫은 사람도 있었지만 그러면 다른 간호사가 대신 내야 했고, 이체하면 했다고 보고도 해야 했습니다.

후원금을 내라는 안내 이메일을 병원 측에 보낸 건 김진태 의원 사무실 관계자였고, 이메일 수신 아이디는 현재 성심병원 내 간호사 전체를 총괄하는 인물로 확인됐습니다.

[성심병원 관계자 : 절대 여기는 간호부팀장 동의 없이는 (모금)할 수가 없어요. 인공 심장실도 나와 있잖아요. 다 들어가 있다는 거죠. 지금 한 부서에 문제로 몰아가고 있는데 일련번호만 봐도 전 부서에서 다 했다는 거죠.]

지난달 병원 내부 직원 고발로 조사에 나선 선관위는 작년부터 이뤄진 간호사들의 후원금 입금을 확인했지만,

[선관위 관계자 : 통장 사본을 보면 이름 정도는 확인할 수 있죠. 그런데 거기에 성심병원 간호사들이 작년에 기부한 내용은 있어요. (아 있었어요?)]

후원금 알선은 일부 간호사의 개인적 일탈로 보고, 서면 경고하는 데 그쳤습니다.

현행 정치자금법은 업무나 고용 상태를 이용해 타인의 의사를 억압하는 방법으로 후원금 기부를 알선할 수 없게 돼 있습니다.

간호사 전체를 대상으로 지역 정치인에 대한 후원금 강제 모금 의혹이 제기되는 상황.

춘천 지역 시민 단체는 성심병원 간호사 정치 후원금에 대한 재조사를 촉구했습니다.

취재기자 : 지 환
촬영기자 : 우영택
자막뉴스 제작 : 정의진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