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좋은뉴스] 우박 맞은 '보조개 사과' 팔아주기 훈훈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10-05 00:24
앵커

보조개 사과라고 들어보셨습니까? 우박에 맞아 못 팔게 된 사과인데요.

농민들의 안타까운 사연이 전해지면서 사과 팔아주기가 한창입니다.

홍성욱 기자입니다.

기자

나뭇가지마다 주먹만 한 사과가 가득합니다.

수확이 한창이어야 하지만 농부의 분주한 손길은 찾아보기 힘듭니다.

지난 6월 강원과 전남지역 등 전국 곳곳에 쏟아진 우박 때문입니다.

우박이 내린 사과밭입니다.

탐스러운 사과가 주렁주렁 매달려 있는데, 겉으로 보기엔 멀쩡해 보이지만 자세히 보면 우박에 맞은 상처투성이입니다.

우박이 내린 뒤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사과를 키웠는데, 사는 사람이 없습니다.

움푹 파인 상처에 판로가 막힌 겁니다.

안타까운 소식이 전해지면서 자치단체부터 우박 맞은 사과 팔아주기에 나섰습니다.

[서정혁 / 강원 양구군 홍보계 : 우박 맞은 사과 팔아주기 운동을 하면서 농가의 시름을 덜어주고 어려움과 짐을 우리도 나눠 가지려고….]

곰보 사과, 우박 사과라는 이름 대신 보조개 사과라는 예쁜 이름도 붙였습니다.

상처를 입었지만, 맛과 향은 여전히 새콤달콤.

덤으로 정상가격보다 최대 50% 정도 저렴합니다.

[박상호 / 우박 피해 농민 : 이제까지 구매해서 드신 분들도 계실 거고 앞으로도 구매할 의향이 있는 분들은 아무런 거부감 느끼지 마시고 맛있게 많이 사 드시면 고맙겠습니다.]

이상기후로 자식같이 키운 농작물을 망쳐 허망한 농민들.

주변의 따뜻한 관심과 배려로 멍든 농심에 희망이 싹트고 있습니다.

YTN 홍성욱[hsw0504@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