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교사들 정규직 수당 챙긴 유치원장들 적발
    정규직 교사들의 신분을 시간제로 바꾸고 교육청에서 정규직 교원 수당을 받아 챙긴 부산의 유치원 전 원장들이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부산 영도경찰서는 54살 김 모 씨 등 부산 사립유치원 전직 원장 4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김 씨 등은 지난 2010년 3월부터 2015년 2월까지 교사들 급여를 줄이기 위해 정규직이던 신분을 시간제로 바꾸고 교육청에는 알리지 않은 채 정규직 수당 2천3백만 원을 그대로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은 매월 담임교사는 51만 원, 비담임 교사는 25만 원 정도 지급되는 정규직 수당을 받아 개인 생활비 등으로 사용해온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또 이 유치원 원장 54살 이 모 씨는 지난 2013년 4월부터 1년 동안 견과류 납품가 가운데 22만 원을 리베이트 명목으로 돌려받아 횡령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이들이 빼돌린 교원 수당 전액을 회수하도록 교육청에 통보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