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현장24] 두 달째 맥주 공장 앞 1km 줄 선 화물차...왜?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7-18 05:14
앵커

광주광역시에 있는 맥주 공장 앞에서 웃지 못할 황당한 일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화물차 수십 대가 두 달 가까이 도로를 점거하면서 출퇴근 시간마다 동네가 전쟁을 치르고 있는데요.

민원이 빗발치자 단속을 하긴 하는데 딱지를 끊기도 그렇다고 봐주기도 모호한 상황이라고 합니다.

이승배 기자입니다.

기자

대형 화물차가 이른 아침부터 꼬리에 꼬리를 뭅니다.

아예 오른쪽 도로 한 차선을 점령해버렸습니다.

안 그래도 좁은데 차선 하나로만 다니려니 출퇴근 시간마다 전쟁이 벌어집니다.

늘어선 화물차만 40여 대, 이런 행렬이 1km 가까이나 됩니다.

[화물차 기사 : (새벽) 3시, 4시에 나옵니다. 거의. 넷, 다섯, 여섯, 일곱, 여덟, 아홉, 열. 여기서 (물건) 내리고 싣고 나가면 11시. 그러면 하루에 보통 8~9시간씩 아침에 (기다리는 거죠.)]

마지막으로 향한 곳은 다름 아닌 맥주 공장!

맥주 회사가 지난 1월부터 병을 새로 바꾸면서 빈 병 수거차 운행이 늘어난 데다 여름 성수기까지 겹치면서 이런 현상이 빚어진 것입니다.

시간이 곧 돈이다 보니 미리 자리를 맞춰놓는 화물차 기사들도 있다고 말합니다.

[화물차 기사 : 월요일은 특히 더 심한 편이에요. 주말 휴일 공장이 쉬니까. 빨리 들어가려고 서로. 그러니까 차들이 일찍 올 수밖에 없어요.]

이런 지도 벌써 두 달이 넘었습니다.

경찰과 구청도 처음에는 차를 빼달라고 요청하다가 최근부터는 과태료를 부과하기 시작했습니다.

맥주 회사에 전화나 공문을 보내 방법을 찾아달라고 했지만 "노력하겠다"는 말뿐이었다는 겁니다.

[구청 교통 단속반 : (시민들이) 굉장히 불편을 많이 느끼고 사고 위험성이 있다고 해서 계속 민원이 들어와요. 단속 요구를 하면 저희가 와서 (단속해야죠). 단속을 또 안 하고 가면 그것도 민원이 들어와요.]

지금까지 단속된 화물차만 마흔 대가 넘습니다.

[화물차 기사 : 우리가 정말 불법 주정차를 했다면 이해를 하지만. (물건) 하차가 빨리 안 이뤄지니까 (그러는 건데). 결국은 억울하게 저희는 주차 딱지를 끊고. 그 비용은 (맥주) 회사에서 내주는 것도 아니고. 내 사비로 나가는 거니까.]

맥주 회사 측은 화물차가 공장 입구 쪽에 몰리지 않게 대기할 수 있는 주차 공간을 찾는 등 해결 방법을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YTN 이승배[sbi@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