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좋은뉴스] 소아암 환자 위한 보건소 직원의 기부 '감동'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7-04 06:30
소아암 환자들은 항암 치료를 받으면 머리카락이 빠지는 탈모가 생기게 되는데요.

보건소 직원이 소아암 환자를 위해 자신의 모발을 기부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습니다.

화면 함께 보시겠습니다.

주인공은 충남 서산시보건소에서 감염병 관리팀장으로 일하고 있는 리민자 씨입니다.

최근 2년 6개월 동안 기른 머리카락을 잘라 한국 백혈병 소아암 협회에 기부했는데요.

30cm가 넘는 긴 머리카락으로 탈모가 생긴 어린이 환자의 가발을 만드는 데 사용될 예정입니다.

리 씨는 항암치료를 받는 소아암 어린이들이 머리카락이 빠져 고통받는 모습을 보고 모발 기부를 결심했다고 하는데요.

그동안 건강한 머리카락을 위해 파마나 염색도 하지 않고 소중하게 관리를 해왔다고 합니다.

건강한 모발을 가진 사람들이 더 많이 동참하길 바라는 마음에서 모발을 기부했다는 리민자 씨.

보건소 직원의 따뜻한 마음씨가 더 많은 모발 기부로 이어졌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