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나 재용이 형하고 친한 차장검사야...결혼할까?"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6-09 13:03
앵커

20대 남성이 검사라며 여성들에게 접근했습니다.

차장검사라고 적힌 신분증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검찰총장 등과 주고받은 SNS 메시지를 여성들에게 보여줬는데요.

모두 가짜였지만 진짜로 믿고 결혼을 약속하고 교제하면서 임신까지 한 여성도 있었다고 합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김종호 기자!

이런 사기 행각을 벌인 남성은 어떤 사람입니까?

기자

올해 27살인 김 모 씨로 변변한 직업 없는 남성입니다.

외모가 뛰어나거나 언변이 화려하지도 않았는데요.

검사라며 여성들에게 접근했더니 상당수 여성은 의심스러워했지만, 일부 여성은 호감을 느끼기도 했다고 합니다.

경찰은 김 씨가 검사라고 속여 접근한 여성이 드러난 것만 12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전에 알던 여성에게 '몇 년 동안 열심히 공부해서 검사가 됐다'고 속이기도 했고 길거리에서 처음 본 사람에게 전화번호를 물어보기도 했으며 '소개팅 애플리케이션'으로도 접근했다고 합니다.

앵커

그냥 말로만 검사라고 하면 누구든 의심하지 않을 수 없는데 신분은 어떻게 증명했습니까?

기자

위조 신분증을 보여줬습니다.

그런데 이게 아는 분들이 보시면 헛웃음이 나올 수준입니다.

"대검찰청 특검7부 차장검사"라고 적혀 있어서인데요.

검찰에 존재하지도 않는 특검부라는 조직에 올해 27살인 남성이 고위 간부인 차장검사로 있으니 말이 안 되는 겁니다.

김 씨가 이런 사실조차 모르고 허술한 위조 신분증을 의뢰해 만들었지만, 20대 여성이면 이런 사정에 어두울 수도 있어서 들키지 않은 겁니다.

앵커

신분증 한번 보여준다고 검사라고 믿긴 힘들 수도 있으니 다른 방법을 써 여성들을 안심시키기도 했다고요?

기자

경찰이 김 씨 휴대전화에서 SNS 메시지를 발견했는데요.

'재용이형', '우리총장님' 등의 대화명이 등장합니다.

'재용이형'은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으로 보이는 대화명인데 '삼성만 지킬 수 있게 도와달라'는 메시지가 눈에 띕니다.

'우리총장님'은 검찰총장을 말하는 것으로 보이는데 격려와 안부를 주고받은 것처럼 나옵니다.

하지만 친분이 있는 것처럼 속이려고 김 씨가 휴대전화 두 대를 들고 혼자서 만든 겁니다.

실제 친분이 있는 사이에서 주고받았다기보다는 드라마나 영화에서 본 듯한 대화를 어설프게 짜깁기한 수준인 데다 맞춤법도 엉망입니다.

여성들에게 보여주려고 만든 건 분명한데 실제로 얼마나 많은 여성이 이 SNS 메시지를 봤는지 확인되지는 않았습니다.

앵커

김 씨가 여성 12명에게 접근했다고 했는데 여성들에게 어떤 피해가 있었습니까?

기자

여성 대부분은 전부터 알고 지내던 사람이 아니라 어느 날 불쑥 알게 된 사람인 데다 검사라고 하고 두 번째 만남에서 결혼 이야기까지 꺼내니 의심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합니다.

김 씨가 접근한 여성 12명 가운데 10명은 그래서 김 씨 연락을 차단해 피해가 없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여성 2명은 김 씨와 결혼을 약속하고 교제했습니다.

이 가운데 20대 중반의 한 여성은 임신까지 했습니다.

이 여성을 두고 김 씨는 또 다른 여성과 함께 지내기도 했는데요.

이 과정에서 20대 남성이 차장 검사라고 말하고 다니는 걸 수상하게 여긴 여성 부모가 경찰에 신고하면서 사기 행각이 막을 내리게 됩니다.

지금까지 부산에서 YTN 김종호[hokim@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