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폐기물 공장에서 화재 14시간 진화 작업
    어제 오후 8시 20분쯤 충북 제천시의 한 폐기물 공장에서 불이 나 14시간이 넘게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불이 나자 소방차 14대가 투입돼 진화에 나섰으나 공장 안에 쌓여 있던 비닐과 플라스틱류 등이 타면서 나오는 유독가스와 검은 연기 때문에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불이 날 당시 공장 안에는 직원 5명이 있었으나 신속히 대피해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소방당국은 오전 9시쯤 큰 불길을 잡고 폐기물 더미에 남아 있는 잔불을 정리 중입니다.

    이성우 [gentlelee@yt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