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장인에게 흉기 휘두른 사위 항소심에서도 중형
    가출한 아내에 대한 분풀이로 장인에게 흉기를 휘둘러 병원 치료 끝에 숨지게 한 사위에게 항소심에서도 중형이 선고됐습니다.

    대전고등법원 청주 제1형사부는 존속살해미수 혐의로 구속기소 된 37살 A 씨의 항소를 기각하고, 원심과 같은 징역 12년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아내에 대한 불만으로 장인을 살해하려다 미수에 그친 범행이 패륜적이고, 수법도 잔혹해 죄질이 매우 무겁다고 밝혔습니다.

    A 씨는 지난해 8월 금전 문제로 갈등을 빚던 아내가 가출하자 충북 충주에 있는 처가를 찾아가 잠을 자던 장인에게 흉기를 휘두른 혐의로 1심에서 징역 12년을 선고받았습니다.

    A 씨는 장인을 살해할 고의가 없었고 양형 부당을 주장하며 항소했습니다.

    이성우 [gentlelee@yt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