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그 푸르던 제주 바다는 왜 이 지경이 됐을까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5-20 00:03
앵커

제주 바다가 갯녹음 현상 등으로 빠르게 사막으로 변하고 있습니다.

매년 수십억 원의 예산을 들여 바다 숲을 조성하고는 있지만 역부족입니다.

KCTV 뉴스 김수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푸른 해조류 대신 하얀 석회류가 가득한 제주 연안 바다.

해조류가 바위에 붙어 자라지 못하고 모두 사라져버리는 갯녹음 현상입니다.

한국수산자원관리공단이 제주 연안 1만 5천 헥타르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35%에 달하는 면적에서 사막화가 진행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경제성 분석에 따라 갯녹음 1헥타르당 40%의 어획량이 감소한다고 볼 때 제주 전체 어업손실은 연간 250억 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됩니다.

한국수산자원관리공단은 갯녹음 현장을 늦추기 위해 지난 2009년부터 국책사업으로 인공 바다 숲을 조성해오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제주 연안에 조성된 면적은 4천 400헥타르.

올해도 다섯 군데 1천 100헥타르 바다 숲을 조성합니다.

올해 투입되는 예산만 105억 원입니다.

[최기호 / 한국수산자원관리공단 연구원 : 해중림초, 자연석, 종묘부착 판 이런 시설사업들을 통해서 해조류가 착생할 수 있는 서식 여건을 만들어주는 게 주요 사업입니다.]

하지만, 바다 숲을 조성한 일부 지역에서 27종에서 55종으로 생물 종 다양성이 증가하고 있다는 모니터링 결과를 제외하고는 아직 뚜렷한 성과는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전국 갯녹음 현상의 30% 비율을 차지하고 있는 제주 바다.

기후변화 등으로 매년 갯녹음 현상이 빠르게 확산하면서 더욱 황폐해지고 있습니다.

KCTV 뉴스 김수연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