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엉터리 무료 영화관람권 팔아 140억 챙긴 일당 덜미
    홍보용 무료 영화관람권 140억 원어치를 팔아놓고 예매를 방해해 사용하지 못하게 한 일당이 붙잡혔습니다.

    전북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엉터리 무료 영화관람권을 판매한 혐의로 티켓판매 업체 대표 52살 이 모 씨 등 2명을 구속하고 영업사원 17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이들은 지난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9천여 명의 소상공인들에게 무료 영화관람권을 한 장당 3천 원씩 140억 원어치를 판 뒤 영화 관람권의 예매를 방해해 사용하지 못하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이용자가 인터넷 사이트를 통해 영화를 예매할 때 변형 프로그램을 사용해 자신들이 정한 시간 외에는 영화 예매를 하지 못하도록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이들이 벌인 범행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할 예정입니다.

    백종규 [jongkyu87@yt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