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벚꽃이 '엔딩'이라고요? 이렇게 활짝 피었습니다
    벚꽃이 '엔딩'이라고요? 이렇게 활짝 피었습니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전국을 차례로 수놓았던 벚꽃이 다 지고 어느새 푸른 잎이 돋았는데요.

    벚꽃 구경이 다 끝났다고 아쉬워하는 분들도 계실 겁니다.

    그런데 아직 벚꽃 구경이 다 끝난 게 아니라고 하는데요.

    김종호 기자가 소개합니다.

    기자

    바람에 하늘거리는 화사한 꽃잎.

    진한 분홍빛이 시선을 사로잡습니다.

    잎이 붉고 꽃잎이 많아 꽃 자체의 화려함은 벚꽃의 대명사라고 할 수 있는 왕벚나무도 따라올 수 없는 겹벚나무입니다.

    [박수호 / 부산 장전동 : 여자 친구가 보자고 해서 왔는데 꽃송이가 눈송이처럼 커다랗게 뭉쳐 있는데 꽃이 정말 색이 곱고 예뻐서 내년에도 다시 오고 싶습니다.]

    토종으로 알려진 겹벚꽃은 보통 다른 벚꽃이 지고 난 4월 중순에 개화가 시작돼 지금이 절정을 이루는 시기입니다.

    군락을 이룬 곳이 많지 않지만 아는 사람은 안다는 명소가 전국에 있습니다.

    이곳 부산 민주공원과 UN공원 서울 어린이대공원과 순천 선암사 등입니다.

    지난달 2일 부산에서 첫 꽃망울을 터트린 올해 벚나무.

    왕벚나무는 지난달 중순에 꽃이 핀 곳도 있고 남해안 대부분은 지난달 말로 접어들며 꽃이 피기 시작했습니다.

    4월 첫날 벚꽃으로 이름난 진해 여좌천에는 더는 화려할 수 없는 장관이 펼쳐졌고, 서울까지 북상한 벚꽃은 중순이 지나며 봄비와 봄바람에 꽃 비를 흩날리며 작별을 고했습니다.

    하지만 5월을 앞둔 봄날 우리 곁을 다시 찾은 벚꽃.

    거리에 울려 퍼지다 이제는 잦아든 '벚꽃 노래'처럼 벚꽃이 다 끝난 게 아니라고 말하려는 듯 화려한 자태를 뽐내고 있습니다.

    YTN 김종호[hokim@ytn.co.kr]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