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황당한 편의점 강도, 돈 훔치면서 "나처럼 살지 마"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4-21 22:32
앵커

편의점에서 흉기로 아르바이트생을 위협해 돈을 빼앗은 30대가 붙잡혔는데요.

그런데 이 남성은 어처구니없게도 범행 후 바로 도망가지 않고 아르바이트생에게 한참 동안 훈계하고 악수까지 한 뒤 달아났다고 합니다.

오태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새벽 시간 편의점에서 한 남성이 아르바이트생과 대화를 나눕니다.

두 손을 모으고 얘기를 듣던 아르바이트생과 한참 동안 대화를 나눈 후 악수까지 하고 편의점을 나갑니다.

그런데 알고 보니 이 상황은 어처구니없게도 강도가 피해자에게 훈계하는 모습입니다.

흉기로 아르바이트생을 위협해 현금 50만 원을 뺏고는 바로 도망가지 않는 여유를 부리면서 웃지 못할 촌극을 연출한 겁니다.

[피해 아르바이트생 : '너도 나중에 되면 힘들 거다', '나처럼 될지도 모른다'고 말하고요. 손을 건네길래 무의식적으로 악수했어요.]

강도 행각을 벌인 사람은 절도 전과만 2범인 35살 장 모 씨.

경찰 조사 결과 별다른 직업이 없던 장 씨는 술을 마신 뒤 범행을 저질렀고 유흥비 마련을 위해 강도 행각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재길 / 경남 거제경찰서 수사과장 : (피의자는) 부모가 용돈을 주지 않자 유흥비 마련을 하기 위해 강도 행각을 하게 됐습니다.]

장 씨는 자신의 처지를 한탄하면서 아르바이트생에게 훈계까지 했지만 뺏은 돈은 술값으로 모두 날렸습니다.

경찰은 장 씨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여죄를 수사하고 있습니다.

YTN 오태인[otaein@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