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일본영사관 소녀상 옆에 이승만·박정희 흉상 설치 시도
    일본영사관 소녀상 옆에 이승만·박정희 흉상 설치 시도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부산 일본영사관 앞의 소녀상 바로 옆에 이승만, 박정희 전 대통령의 흉상을 설치하려던 남성들이 시민과 구청 측에 저지당했습니다.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이 불법이라는 주장을 계속해 왔는데, 의도적인 소동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차상은 기자입니다.

    기자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남성들이 소녀상 근처에 다가옵니다.

    전직 대통령 흉상을 소녀상 옆에 설치하려고 하자 지켜보던 시민들이 저지합니다.

    이 남성들은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이 불법이라며, 철거하지 않는다면 전직 대통령 흉상을 세우는 것도 문제가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참다못한 시민들이 나서고, 구청 공무원들이 흉상을 압수하면서 사태는 일단락됐습니다.

    [박 철 / 목사 : 순수한 동기가 아니라 정말 불순한 생각을 가지고, 소녀상을 철거시키기 위해서 저런 짓을 계속하고 있는 거예요.]

    소동을 일으킨 남성들은 지난해 말 일본 영사관 앞에 소녀상이 설치되자, 각종 쓰레기와 못 쓰는 가구 등을 가져다 놓기도 해 시민단체와 갈등을 겪어왔습니다.

    이 남성들의 정체는 정확히 확인되지는 않았지만, 소녀상을 철거해야 한다는 주장이 담긴 재일동포 단체 대표의 인터뷰 기사 배포를 시도했다는 점에서 이 단체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흉상 설치 소식을 미리 접한 일본 언론들이 현장 취재에 나서기도 했습니다.

    이 때문에 이번 소동이 우리 국민이 소녀상을 반대하는 모습을 보여주려는 의도로 계획됐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YTN 차상은[chase@ytn.co.kr]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