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진흙으로 뒤덮인 세월호...선내 수색 영상 공개
    진흙으로 뒤덮인 세월호...선내 수색 영상 공개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세월호 선체에서 미수습자를 찾는 작업이 계속되고 있는데요.

    얼마나 선체 내부 작업이 어려운지를 가늠할 수 있는 수색 모습이 일부 공개됐습니다.

    현장에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나현호 기자!

    세월호 선체 내부 수색 작업이 굉장히 열악하다는데, 어느 정도 입니까?

    기자

    현재 세월호 내부에서는 뱃머리를 중심으로 수색이 이뤄지고 있는데요.

    열악하고 위험한 작업 환경이 공개됐습니다.

    화면을 보면, 선체 내부는 온통 진흙으로 짙은 회색빛을 띠고 있습니다.

    진흙에 나무로 만든 가구 등 집기류와 쓰레기로 뒤엉켜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는데요.

    공간이 워낙 좁다 보니, 작업자 단 두세 명만 들어가서 일할 수 있을 정도입니다.

    그런데 작업자들을 보면 별다른 도구도 없습니다.

    장갑 낀 손으로 바닥을 긁어서 진흙을 빼내는 식입니다.

    작업 중에 널빤지 등 진흙 속에 박혀서 잘 빠지지 않는 장애물도 나오는데요.

    이럴 때면 소형 톱을 이용해 잘라내는 정도입니다.

    이 정도만 봐도 얼마나 선내 작업 환경이 열악한지 알 수 있는데요.

    이렇게 작업해서 지난 18일 이후 사흘 동안 파낸 게 불과 수 미터에 불과합니다.

    이 때문에 수색 과정을 지켜보는 미수습자 가족들은 답답할 수밖에 없습니다.

    오늘 미수습자 가족들은 기자회견을 열어서 지난 18일, 정부가 발표한 수색 대책으로는 한계가 있다며, 새로운 수색을 내놓을 것을 촉구하기도 했습니다.

    단 진상 규명이 훼손되지 않고, 안전이 담보된다는 조건 내에서 대책을 세울 것을 요구했습니다.

    앵커

    세월호 선체 내부 수색 작업 중에 끊임없이 유류품이 발견되고 있죠?

    기자

    휴대전화도 벌써 여러 대가 수색 과정에서 나왔고, 디지털카메라까지 발견됐습니다.

    신발이나 가방, 옷가지 등은 수시로 발견되고 있습니다.

    오늘도 여전히 선내 수색이 이뤄지고 있는데요.

    선내에 진입하기 위해 이미 구멍 두 개를 뚫어 놓은 상태이고요.

    이곳으로 수색조가 각각 투입돼서 작업을 벌입니다.

    배꼬리 부분에 추가로 진입 공간을 확보하는 작업도 오전 중에 마무리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오늘부터는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 두 명이 공식적으로 선내 수색 현장에 합류했는데요.

    앞으로 현장에서 유해발굴 자문과 교육을 담당하게 됩니다.

    아울러 어제부터는 지금까지 거둔 진흙이 담긴 포대에서 유류품을 찾는 작업도 이뤄지고 있습니다.

    이 작업도 현재까지 나온 것만 최소 20여 일, 앞으로 나올 진흙까지 다하면 수개월은 걸릴 것으로 예상합니다.

    지금까지 목포 신항에서 YTN 나현호[nhh7@ytn.co.kr]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