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두꺼비를 황소개구리로 착각해 먹은 50대 숨져
    두꺼비를 황소개구리로 착각해 먹은 50대 숨져

    동영상시청 도움말

    대전에서 두꺼비를 황소개구리로 착각해 먹은 남성이 사망하는 사건이 일어났습니다.

    경칩이 얼마 지나지 않은 지난달 9일, 대전 대덕구 한 식당에서 50대 남성 A 씨 등 3명이 황소개구리 여러 마리를 잡아 와 매운탕을 끓여 먹었습니다.

    그런데 이 안에 두꺼비 한 마리가 섞여 있었고, 2시간여 뒤 세 명 모두 설사와 복통 증세로 병원에 옮겨졌는데 A 씨는 끝내 숨졌습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A 씨 몸과 음식물 찌꺼기에서 두꺼비 독인 '부포테닌'이 검출됐다고 밝혔습니다.

    두꺼비를 황소개구리로 착각해 먹게 되면 이렇게 생명을 잃을 수도 있는 만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해 보입니다.

    이문석 [mslee2@ytn.co.kr]